×
×

28. May 28 Tue QT

Home » 호목사님 QT » 28. May 28 Tue QT
  • May 29, 2019
  • 79 reads

28.‘하나님과의 관계는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나?’렘 7:16-28
5월 28 화

본문 관찰과 묵상

하나님은 더 이상 유다백성을 위한 중보기도도 듣지 않으시겠답니다. 오히려 진노의 불 을 사람과 짐승위에 부으시겠답니다. 그 이유는 저들이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지 않았고 그 교훈을 받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와 관계는 보내주신 선지자들의 말씀을 잘 청종하는 것입니다. 또한 형식적인 예배나 겉으로 보이는 것을 따라 사는 것이 아니라 싫던 좋던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QT를 통하여 듣는 주님의 음성

다른 많은 사람들이 나를 위하여 중보기도를 하여도 하나님이 듣지 않으시는 때가 있습니다. 그것은 내가 아직 주님에게 순종하지 않고 그 교훈을 듣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다른 사람에게 중보기도 요청을 하기 보다 내 자신이 회개할 것을 회개하고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가장 빠른 회복의 길입니다.

결단과 실천

오늘 아침에 많은 회개가 있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아직 내 마음이 강퍅하지 않아 회개 할수 있음이 너무 감사합니다. 구습을 따르는 옛사람을 벗어버리라는 큰 음성을 들었습니다. 모든 성도들의 중보기도도 감사하지만 내 자신이 스스로 회개하고 고쳐나가고 주님의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주님 뜻 대로 살기로 했네.. 뒤 돌아 보지 않겠네.’ 육신의 아픔과 고통을 통하여서도 주님 주시는 세미한 음성을 오늘 아침 분명히 들었습니다. 말씀주신대로 그렇게 살겠습니다. 순종만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발전 시키는 지름길이 됨을 알게 하여 주시니 주님 감사합니다.

28. ‘How should I improve my personal relationship with God?’
Je 7:16-28 May 28 Tue QT

Observation and meditation on the text

God declared that he would not listen to the people’s intercessory prayers for the people of Judah. Rather, God pronounced that he would pour the fire of wrath upon the people and the animal in the land because they never obeyed God’s will nor accepted God’s teachings. In order to maintain healthy relationship with God, they were commanded to listen to the prophets, but they never did it. At the same time I am told that I should obey the words of God whether I want to hear or not instead of worshiping God ritually and lifelessly.

I hear the voice of the Lord through QT

God would not listen to the many people’s intercessory prayers for me because I still stubbornly refuse to obey the words of God nor accept his teachings. Therefore,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me to renew and restore my broken relationship with God is to repent of my sins and obey his words instead of asking for prayers to many people.

Decisions and applications

I thank you Lord for your inspiring me so that I could repent of my sins seriously this morning. I give much thanks to the Lord that he has never hardened my heart so that I still can repent of my sins. I hear a loud voice of the Lord this morning that I should take off my old nature which keeps on forcing me to follow after the old habits. I am determined adamantly and obstinately that I shall reform my old fleshly habits through continuous repentance instead of asking an intercessory prayers to the people. ‘I have decided to follow Jesus… no turning back.’ I heard a clear still small voice of the Lord through my ailments and pains physically this morning. I will obey his words without any hesitance. I cannot thank God too much for his awakening me of the truth that the only short cut to reform and restore my broken relationship with God is obedience.

호목사님 QT2019-May-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