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5. June 5 Wed QT

Home » 호목사님 QT » 5. June 5 Wed QT
  • Jun 12, 2019
  • 178 reads

5.‘괴로움을 주어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 렘 10:12-25
6월 5 수

본문 관찰과 묵상

인간은 어리석어서 환난을 겪기 전 까지는 자신이 잘 나서 잘 사는 줄 압니다. 유다는 권능과 지혜와 명철로 천지를 창조하신 살아계신 하나님을 버렸습니다. 그리고 헛되고 망령된 생명 없는 우상을 섬겼습니다. 예레미야는 부디 이 환난을 통하여 유다 백성들이 깨닫고 회개하고 돌아오도록 너그러이 징계하여 주시기를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그리고 주의 이름으로 기도하지 않는 북방에서 몰려오는 바벨론에게 진노가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QT를 통하여 듣는 주님의 음성

뒤돌아보면 나의 삶도 환난 가운데서 정금이 되어 나온 것을 고백합니다. 예수님 만나고 구원받고 변화 받은 후의 삶은 그 때부터 지금까지 환난의 연속입니다. 그러나 목사도 환난 가운데서 나의 악함과 불순종의 죄를 깨닫고 주님을 회복 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하나니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줄 앎이로다’(롬 5:3-4). ‘고난 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시 119:67).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결단과 실천

안식달 동안에도 참된 안식이 없습니다. ‘이 외의 일은 고사하고 아직도 날맞다 내 속에 눌리는 일이 있으니 곧 모든 교회를 위하여 염려하는 것이라’(고후 11:28). ‘나는 이제 너희를 위하여 받는 괴로움을 기뻐하고 그리스도의 남은 고난을 그의 몸된 교회를 위하여 내 육체에 채우노라’(골 1:24). 참된 안식은 교회를 위하여 내가 희생하고 헌신하여 영혼들을 살리는 것입니다. 이 일에 나의 남은 삶을 드립니다.

5. ‘God hurts and puts distress upon the sinners in order to awaken them’
Je 10:12-25 June 5 Wed QT

Observation and meditation on the text

Since human beings are born sinful and foolish they never realize their sinfulness and foolishness until they experience their limitedness and finiteness through hurts and distress, Judah deserted their God who had created the universe with his power, wisdom and understanding. Then they worshiped the breathless, lifeless and worthless idols. Jeremiah offered intercessory prayers to the Lord that the people might be awakened and returned to God in repentance through the generous discipline of God through sufferings. However, Jeremiah prayed to God to put God’s wrath upon the Babylonians coming from the North who never worshiped and prayed to God in God’s name.

I hear the voice of the Lord through QT

In retrospect I confess that my life has been purified and refined through immeasurable sufferings and afflictions to become a pure and fine gold. Since I had been saved by meeting with Jesus, my life has been a series of tribulations and difficulties. However, I confess as a pastor that only through that process of refinement and purification through afflictions I have realized my sinfulness, and sins of disobedience and returned to the Lord numerous times. ‘Not only so, but we also rejoice in our sufferings, because we know that suffering produces perseverance; perseverance, character; and character, hope’ (Rom 5:3-4). ‘Before I was afflicted I went astray, but now I obey your word’ (Ps 119:67). ‘It was good for me to be afflicted so that I might learn your decrees’ (Ps 119:71).

Decisions and applications

During this sabbatical months, I have never had a real genuine rest deep down in my heart spitiaully. ‘Besides everything else, I face daily the pressure of my concern for all the churches’ (II Co 11:28). ‘Now I rejoice in what was suffered for you, and I fill up in my flesh what is still lacking in regard to Christ’s afflictions, for the sake of his body, which is the church’ (Col 1:24). The real genuine rest results from my endeavoring to save souls through my sacrifices and dedications. I want to give my entire life for this cause.

호목사님 QT2019-Jun-12